진천군, 고품질 벼 생산을 위한 '중간물떼기 실천' 당부
진천군, 고품질 벼 생산을 위한 '중간물떼기 실천' 당부
  • 진천자치신문
  • 승인 2024.07.01 09:46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이삭 패기 40~30일 전인 7월 초~중순이 중간물떼기 적기
중간물떼기 적용
중간물떼기를 적용한 논의 토질

 

진천군 농업기술센터(소장 남기순)는 고품질 쌀 생산과 저탄소 농업 실천을 위해 중간 물떼기를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.

 

벼는 생육 단계별 논물관리가 필요한 작물로 모내기 이후에는 활착 촉진, 식상 경감, 잡초 발생 방지 등을 위해 논물을 깊이 댄다. 그러나 중간물떼기를 하면 헛 새끼 억제, 벼 뿌리 산소 공급으로 뿌리활력 유지, 도복 방지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.

 

또한 논 담수 시 유기물의 혐기성 분해로 발생하는 온실가스(메탄) 배출도 줄일 수 있어 손쉽게 저탄소 농업 실천이 가능하다. 중간물떼기 적기는 이삭 패기 40~30일 전인 7월 초~중순에 일반적으로 5~10일간 실시한다.

 

배수가 좋은 모래참흙은 5~7일간 논바닥에 가벼운 실금이 갈 정도로, 배수가 잘 안되는 점질토양에서는 7~10일 정도 비교적 강하게 해 금이 크게 가게 한다.

 

너무 일찍 중간 물떼기를 하면 헛새끼치기 억제 효과는 크나 질소 이용률이 떨어지고 잡초 발생이 많아지며, 반대로 너무 늦으면 헛새끼치기 억제 효과가 떨어진다. 중간 물떼기가 끝나면 벼 이삭이 팰 때까지는 물 걸러대기를 실천하면 된다.

 

김동희 기술보급과장은 “중간물떼기를 하면 뿌리가 깊게 뻗어 생육 후기까지 양·수분 흡수를 좋게 해 고품질의 쌀을 생산할 수 있다”며 “논의 배수성이나 토질을 고려해 적기에 실천해 주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